AD
  • SKY, 채널A '강철부대'
'강철부대' 김성주가 두 번째로 탈락한 SDT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4일 방송된 SKY, 채널A '강철부대'에서는 UDT, SSU, SDT 세 팀의 '40㎏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SDT는 가장 마지막으로 결승점에 도착해 두 번째 최종 탈락팀으로 결정됐다.

SDT는 어깨를 다친 이정민의 군장을 대신 짊어지며 끝까지 의지를 다졌지만 앞선 SSU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탈락팀이 됐다.

탈락이 확정된 순간에도 완주를 목표로 한 SDT는 어깨 통증을 견뎌낸 이정민과 총 80㎏의 군장을 멘 김민수까지 모두가 완주에 성공해 감동을 전했다.

특히 이정민은 자신의 군장을 대신 멘 김민수를 뒤에서 머리로 받치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를 영상으로 지켜본 김성주는 "얘기를 잘 못하겠는 게"라고 말문을 열었다가 쏟아지는 눈물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저희 첫째도 병역의 의무를 해야 하는 상황인데 SDT 멤버들이 아들 같이 느껴졌다"며 "우리 아들이 군대를 가면 이런 일들이 있겠구나"라고 이정민이 김민수를 머리로 밀어준 모습을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23:52: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