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인 이수근이 12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남편이 져줘야 한다"고 말해 '개그계 최수종'으로 떠올랐다.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수근이 게스트로 출연해 띠동갑 아내 박지연씨와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MC 장도연은 "이수근은 국가대표 아내 바보"라며 "아무리 술에 취해도 존댓말을 하고 아내가 차린 밥상에는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처음부터 나이 차이가 나다보니까 존대를 해주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연결고리에는 박준형이 있다"고 밝혔다.

박준형은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과거 자신의 팀의 스타일리스트로 일했고, 이수근이 박지연을 공연장에서 본 순간 가발을 떨어뜨렸다고 전했다.

이수근은 당시 대학생으로 실습을 나왔던 박지연을 KBS에서 우연히 본 뒤 너무 예뻐 잊지 못했다가 공연장에서 다시 보고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얘기하기 전에 이미 정명훈부터 개그맨 4명이 대시를 했다. 밥 사주고 영화 보여주고 다 하고 있더라"며 "박준형 스타일리스트니까 동대문에 가서 옷을 떼오잖나. 제가 6개월을 같이 가줬다"고 밝혔다.

이수근과 아내의 러브스토리에 최양락은 "다 지나간 거니까 중요하지 않고 그래서 경제권은 누가 갖고 있냐"고 질문했다.

황당한 웃음을 지은 이수근은 "제 이름으로 된 건 아무것도 없다. 다 와이프 이름으로 돼 있고 제 이름으로 돼 있는 건 대출"이라며 "결혼하자마자 다 줬다. 통장에 얼마나 있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남자가 잘하면 이혼 확률이 거의 없다. 결혼은 균형을 맞추는 게 없다"며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져줘야 하는데 이왕이면 남편이 져주는 게 좋다"고 말해 박미선으로부터 '개그계 최수종'이란 칭찬을 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00:46: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