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이상민이 '펜트하우스2' 마지막회에 카메오 출연했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2' 마지막회에 깜짝 카메오 출연한 이상민의 촬영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상민은 '펜트하우스2' 카메오 출연을 위해 세트장으로 향했다.

가수 박군에게 촬영장 구경을 시켜주려 함께 촬영장으로 가던 그는 자신이 맡을 역할로 주단태(엄기준) 혹은 로건리(박은석)의 사업 파트너를 예상하고 중후한 목소리를 연습했다.

촬영장에 도착한 이상민은 대본을 받아들고 자신의 역할을 확인했다. 그가 맡을 역할은 한 줄 짜리 대사가 있는 '교도관 E'였다.

다소 작은 역할에 실망한 이상민은 "너무 역할이 작아서 안경 쓰면 나인 줄 모를 것 같다"며 안경을 벗었다.

또 대본 속 한 줄짜리 대사를 보며 "이거 잘못하면 그냥 넘어간다. 나인 줄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교도관 의상을 입고 분장을 받은 이상민은 '펜트하우스2' 세트장을 둘러보며 웅장한 규모에 감탄했다.

그는 "형, 예전에 이런 데서 살지 않았냐. 이런 덴 춥지 않냐. 청소하기 힘들겠다"는 박군의 질문에 "실제 이런 집은 안 춥다. 청소할 이유가 없는 게 이런 데 살면 어지럽히질 않는다"며 허세를 부렸다.

기념사진을 찍은 뒤 교도소 세트장에 간 이상민은 주단태 역의 엄기준과 만나 인사했다. 그는 주동민 감독과 엄기준에게 생수병을 들고 운동하는 모습이 어떠냐고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상민의 의견이 반영되면서 현장에서 대본이 변경됐다. 대사가 늘어난 이상민은 청심환을 먹은 뒤 촬영에 들어갔다. 그는 여유 넘친 표정으로 애드리브를 했지만 내용이 잘못돼 NG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어진 촬영에서 "힘들 때 웃는 게 일류다"란 명언을 대사에 추가하며 자신의 분량을 늘려나가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23:01: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