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JTBC 수목극 '사생활'이 막을 내린 가운데 서현이 소감을 전했다.

지난 26일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이 16회를 끝으로 종영을 맞았다. 극 중 서현은 사기 DNA를 물려받은 경력 29년 차 생활형 사기꾼 차주은 역을 맡아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전개를 이끌었다.

잠시도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휘몰아치는 사건 속에서도 서현은 자신만의 중심을 전혀 잃지 않았다.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면을 자연스럽게 넘나들며 자신이 가진 역량을 아낌없이 뽐냈다. 극 초반 한 번 보면 쉽게 잊히지 않는 강렬한 비주얼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고, 다큐에 참여하는 생활형 사기꾼으로 새로운 변신을 꾀해 이야기의 긴장감을 한껏 팽팽하게 조여 몰입감을 높였다.

자신만의 입지를 구축한 서현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긴 시간 동안 동고동락한 '사생활'과 차주은을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약 6개월 동안 차주은으로 살아왔는데,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아직까지도 실감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제 인생에 있어 굉장히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 '사생활'과 함께한 모든 순간들이 저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된 것 같다"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서현은 "그동안 '사생활'과 차주은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따뜻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08:39:30   수정시간 : 2020/11/27 08:39: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