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스포츠한국미디어 최재욱기자] '하녀들' 오지호가 첫 촬영부터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JTBC 새 월화드라마 '하녀들'(극본 조현경, 연출 조현탁)측은 31일 노비계의 킹카 무명 역을 맡은 오지호의 첫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오지호는 극 중 고려부흥비밀결사 만월당의 꽃미남 언더커버라는 신분을 숨긴 노비 무명 역을 맡았다. 이에 노비와 무사를 넘나들며 반전 연기를 펼칠 오지호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돼 스틸 속 미스터리한 분위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충북 제천의 월악산에서 진행 된 이번 촬영 현장에서 오지호는 시종일관 대본을 외우며 감정 몰입을 하는 모습으로 남다른 연기열정을 엿보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장시간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의 진면모를 톡톡히 입증해냈다고.

제작 관계자는 "오지호가 연기하는 무명은 여타 사극에서 볼 수 없던 캐릭터이기에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한양 최정상의 꽃미남 노비와 비밀을 지닌 최정예 무사로서 반전 연기를 펼칠 오지호의 새로운 매력 또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하녀들'은 운명에 맞서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격정 멜로 러브스토리를 담은 모던사극로맨스. 은밀하고도 발칙한 하녀들의 세계를 본격적으로 다루면서 기존의 사극과는 차별화된 스타일을 구현할 것을 예고했다.

오지호의 첫 스틸 공개로 더욱 화제몰이에 나서고 있는 JTBC 새 월화드라마 '하녀들'은 '유나의 거리'의 후속으로 오는 12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0/31 09:53:56   수정시간 : 2020/02/11 18:44: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