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넵튠이 모바일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를 확보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퍼피레드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서비스된 3D 소셜 서비스 ‘퍼피레드’의 개발사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을 모태로 2020년 설립됐다.

퍼피레드는 오는 12월 비공개테스트(CBT)를 목표로 모바일 메타버스형 소셜 네트워크 게임 ‘퍼피레드M’을 개발 중이다. 모바일 기기를 기반으로 가상공간 내 이용자의 다양한 활동을 현실세계와 보다 자연스럽게 연결시킬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아바타 커스터마이징과 공간 꾸미기, 브랜드 마케팅이 가능한 다양한 테마 공간 등 메타버스형 서비스에 필수적인 요소들도 갖춘다는 계획이다.

특히 메타버스 내 모든 기능을 오픈 API 형태로 개발해 서비스 확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3D 관련 다수의 기술 특허도 보유하고 있어 디테일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과 고저 차까지 나타낼 수 있는 지형, 건물, 시가지 등 다양한 공간배치가 가능한 개인 영역뿐만 아니라 놀이동산, 박물관, 전시회, 콘서트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용 공간 구성도 용이하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추세가 지속되면서 메타버스 시장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향후 퍼피레드M과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들을 통해 사용자가 가상공간에서 사회, 경제 및 문화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단계로까지 확장될 수 있도록 여러 시도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넵튠은 버추얼 휴먼 제작 기술을 보유한 온마인드, 크로스 플랫폼 특허 기술을 가진 VR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맘모식스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또 K팝 디지털 아이돌을 키우는 딥스튜디오와 펄스나인에도 지분 투자를 진행하며 메타버스 시장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9:38: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