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국동은 쎌트로이와 공동으로 개발중인 염증 치료제(KD-002)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증식 억제 능력을 확인하고, 특허를 출원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동은 올해 초 관계사인 쎌트로이와 함께 고려대학교와 ‘KD-002의 SARS-CoV-2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평가’ 계약을 맺고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수행해 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 폐 세포(Calu-3) 실험을 통해 KD-002 약물이 0.04uM 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를 보였다. 최종 IC50 값은 0.23uM에서 도출됨을 확인했다.

KD-002는 세포 투과성 펩타이드(CPP)가 융합된 약물이다. 이번 항바이러스 효능평가로 CPP가 없는 대조군에 비해 높은 항바이러스능을 보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동은 이번 특허물질을 이용해 동물효력시험을 진행중이며, 결과를 확보한 후 흡입제 임상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국동 관계자는 “쎌트로이의 세포투과성 펩타이드와 융합한 KD-002는 코로나19에 대한 흡입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30 09:46: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