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던 로봇시대가 어느새 일상 속으로 성큼 다가왔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로봇 상용화도 앞당겨졌다.

로봇은 가정내 가사도우미 및 바리스타 등 단순 생활형으로 이미 적용되기 시작했다. 향후 자율주행 기술이 발달하면 배달시장으로까지 영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 LG 클로이 바리스타봇
LG전자는 최근 LG트윈타워에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을 도입했다. 이 로봇은 전용 휴식공간에 설치돼 임직원들에게 양질의 커피를 제공하는 임무를 맡는다.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은 한국커피협회로부터 국내 최초로 ‘로봇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을 획득했다. 이 자격증은 커피를 만들어내는 바리스타에 대한 민간 자격 검정이다. 로봇이 이 자격증을 획득한 것만으로도 이미 로봇시대가 열렸음을 보여준다.

여기에 LG전자는 코로나 시대에 맞춰 LG 클로이 살균봇도 상용화에 들어간다. UV-C 램프를 장착한 이 로봇은 50cm 이내 거리에 있는 대장균을 99.9% 살균한다. 자율주행과 장애물 회피 기술을 갖춰 호텔·병원 등 실내 공간을 돌아다니며 사람 손이 닿는 물건들의 표면을 살균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상반기 미국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 삼성봇 핸디
삼성전자는 ‘삼성봇 핸디’를 선보였다. 이름에서처럼 손이 달린 로봇으로, 사람의 일손을 대신해준다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AI 기술을 바탕으로 스스로 물체의 위치나 형태를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다. 이 로봇은 가사도우미로서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처리 등 다양한 집안일을 도울 예정이다.

청소 로봇 '삼성 제트봇 AI'의 경우 AI 기술과 함께 라이다(LiDAR) 센서, 3D 센서를 더해 주변 물체를 스스로 식별, 분류해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 자율 주행할 수 있다. 깨지기 쉬운 물건이나 전선, 양말, 반려동물의 배변 등을 피해 청소한다.

  •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주문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전국 186개 식당에 241대의 서빙로봇을 도입했다. 지난해 8월에는 실외에서 식당과 아파트를 오가며 음식을 배달하는 자율주행 배달로봇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앞으로 더 진화한 배달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미국의 로봇업체인 미스티 로보틱스는 ‘컨시어지(안내원) 로봇’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이 안내 로봇은 발열 증상 등을 체크한다. 사람이 건물에 들어오면 이 로봇은 “안녕하세요. 표시된 곳에 서 주세요. 혹시 발열 등의 증상이 있습니까”라고 물은 뒤 약 30초간 건강 상태를 체크한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익숙한 상황에서 사람 간 접촉이 없는 점이 특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5:19: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