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2승을 거둔 한국 야구대표팀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은 2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경기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제압,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미국-일본전 승자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그 경기에서도 승리할 경우 금메달이 걸린 결승전에 올라간다.

한국이 선취점을 올렸다. 1회말 선두타자 박해민과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한국은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때 이정후가 1타점 희생플라이를 치며 한국은 선제 1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양의지는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김현수가 펜스를 때리는 큼지막한 장타로 강백호에게 홈 쇄도 찬스를 줬다. 하지만 3루를 돌아 홈으로 달리던 강백호는 홈에서 아웃되고 말았다. 한국은 1회말 1득점에 만족하며 마무리했다.

2회말 한국에서 홈런이 나왔다. 오재일의 안타 출루로 만들어진 무사 1루에서 오지환이 상대 선발 조이 와그만의 초구를 통타해 중앙 펜스를 넘기는 투런포를 작렬했다. 이어 1사, 2사 만루의 추가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한국은 이때 연속 땅볼이 나오면서 더 달아나는 점수는 획득하지 못했다.

  • ⓒ연합뉴스
5회초 1실점해 3-1로 쫓기던 한국은 5회말 빅이닝으로 사실상 경기를 끝냈다. 우전 안타로 출루한 오재일에 이어 오지환이 몸에 맞는 공으로 1루를 밟았다. 이때 번트 모션을 취하던 허경민의 기습 타격으로 한국은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진 황재균의 타석 때 포수의 포구 실책이 나오면서 3루 주자가 홈인에 성공했다. 후속 박해민까지 2타점 2루타를 작렬해 한국은 순식간에 6-1로 달아났다. 대표팀의 방망이는 계속 돌아갔다. 강백호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고, 2,3루에 있던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8-1 리드.

이정후의 방망이까지 터졌다. 병살이 나오는 듯했지만 상대의 송구 실책이 나왔다. 1루 주자 강백호가 아웃됐지만, 이정후는 2루까지 진루했다. 1사 2루 찬스에서 양의지는 삼진 돌아섰지만, 김현수가 한국에 10점 고지를 알리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한국은 7회말 2사 후에 나온 김현수의 2루타와 김혜성의 적시타를 앞세워 11-1로 달아나면서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도쿄올림픽에서는 5회 이후 15점, 7회 이후 10점 차로 벌어지면 콜드게임을 선언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5:09:25   수정시간 : 2021/08/02 15:19: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