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도곡동=윤승재 기자] KIA 타이거즈의 신인 이의리가 KBO리그 신인들 중 유일하게 올림픽 대표팀에 승선했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16일 서울 도곡동의 야구회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24명 중 9명이 첫 대표팀에 발탁되는 명예를 안았다. 최원준(두산)과 고영표(KT), 박세웅(롯데), 이의리(KIA), 원태인(삼성), 김민우(한화), 김혜성(키움), 오재일(삼성), 최주환(SSG)이 첫 발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중 이의리의 합류가 가장 눈에 띈다. 올 시즌 신인인 이의리는 데뷔 시즌부터 선발 투수로 낙점, 10경기 2승 2패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하며 남다른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이의리는 성인 대표팀 승선이라는 감격도 함께 맛봤다. 좌완 기근 속에서 차우찬과 함께 유이한 좌완 투수로 이름을 올렸고, 신인 좌완 트로이카(이의리-김진욱(롯데)-이승현(삼성)) 중에서 유일하게 대표팀 명단에 선발됐다.

김경문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모르지만, 차세대 좌완 에이스가 되면 좋을 거라고 생각해 선발했다. 조커로서 잘해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경문 감독은 이번 명단에 뽑히지 않은 신인 김진욱과 이승현을 향한 격려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김 감독은 “두 선수가 앞으로 경험을 많이 쌓으면 나중에 대표팀에 뽑힐 수 있는 기량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실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정리 및 그래픽=윤승재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1:49:37   수정시간 : 2021/06/16 12:06: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