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양상은 뭔가 이상했다. 평소와는 다르게 실책성 플레이가 이어지면서 어수선했고, 잇딴 강습 타구에 투수 2명이 앰뷸런스로 실려가는 악재까지 연달아 겹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날 양 팀은 나란히 실책 한 개씩을 기록했다. 모두 실점으로 직결됐다. 1회초 두산 유격수 안재석이 땅볼 타구를 뒤로 흘리면서 실점을 허용했고, 5회말에는 삼성 3루수 이원석의 송구 실책이 위기를 자초하면서 이후 실점까지 이어졌다. 실책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6회 박해민의 타구를 두산 좌익수 김재환이 뒤로 흘리면서 3루타를 허용하기도 했다. 올 시즌 최소 실책 1,3위에 올라있는 삼성과 두산답지 않은 플레이가 이어졌다.

야수와 투수를 강습하는 타구도 유독 많았다. 5회말 삼성 3루수 이원석과 6회초 두산 3루수 허경민을 강습한 타구가 그랬다. 이원석은 트레이너를 불러 맞은 부위에 스프레이 파스를 뿌리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특히 투수 강습 타구로 2명의 투수가 앰뷸런스로 이송되는 불운도 잇따랐다. 4회에는 삼성 선발 김대우가 타구에 정강이를 맞으며 쓰러졌고, 5회에는 두산 불펜 투수 유재유가 날아오는 공을 막다 손가락과 관자놀이에 타구를 맞으며 쓰러져 모두 앰뷸런스로 이송됐다. 한 경기에 앰뷸런스가 두 번이나 들어오는 악재가 잇따르면서 잠실 분위기는 어수선해졌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승리한 팀은 삼성이었다. 1회 5득점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크게 앞서나간 덕에 8-6으로 승리, 3연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22:14:47   수정시간 : 2021/06/15 22:15: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