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수원 삼성 SNS 캡쳐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권창훈(27)이 K리그1 수원 삼성으로 복귀한다.

수원은 26일 “권창훈이 하반기부터 수원 유니폼을 입고 뛴다”고 26일 밝혔다. 등번호는 권창훈의 상징인 22번이며 4년 4개월 만의 K리그 복귀다.

권창훈은 고교 졸업 후 2013년부터 4년 동안 수원에서 활약했다. 리그 90경기 18득점 7도움, 공식전 109경기 22득점 9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2017년 1월 프랑스 리그1 디종으로 이적했고 독일 프라이부르크를 거치며 유럽 무대에서 뛰었다.

권창훈은 수원 유스 매탄고의 상징이다. 이 학교 출신으로 처음 국가대표에 발탁됐고, 처음 유럽 진출도 했다. 최근 수원의 돌풍에 앞장서고 있는 정상빈, 강현묵, 김태환 등 이른바 '매탄소년단'의 원조가 권창훈이다.

권창훈은 "고향 같은 수원으로 돌아오게 되어 마음이 편하다. 매탄고 후배들이 정말 잘하고 있는데, 선배로서 솔선수범하며 팀이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온 힘을 보태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오는 31일 A대표팀 소집을 위해 이미 귀국한 권창훈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소화하고 6월 중순 수원 훈련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권창훈은 수원에서 이번 시즌을 소화하고 국군체육부대(상무) 입대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학범호에 와일드카드로 합류해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낸다면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6 12:08: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