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수원=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이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0-2로 뒤지다 후반전에만 3골을 넣으며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수원 삼성은 12일 오후 7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5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주민규에게 2골을 내줬지만 후반전에만 김건희-제리치-헨리의 골로 3-2 대역전승을 따냈다.

  • ⓒ프로축구연맹
원정팀 제주는 전반 17분만에 오른쪽 중앙에서 프리킥을 얻어 이창민이 문전으로 올린 것을 공격수 주민규가 헤딩골을 성공시켜 1-0으로 앞서갔다. 선제골을 넣은지 3분만이 전반 20분에는 오른쪽 크로스때 제주 공격수 공민현이 수원 수비에 밀려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부주장 안현범이 키커로 나섰고 오른쪽으로 찼지만 너무 옆으로 찬 나머지 골대를 벗어나며 추가골에 실패했다.

전반 추가시간 오른쪽에서 제주 공민현이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서 주민규가 멋진 바이시클킥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제주는 원정경기임에도 전반전을 2-0으로 앞선채 마쳤고 홈팀 수원은 슈팅 4개를 때렸지만 유효슈팅 하나 기록하지 못했다.

0-2로 뒤진 수원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외인 수비수 헨리와 공격수 김건희를 동시에 투입했다. 김건희는 후반 5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제리치가 헤딩으로 떨궈주자 수비를 등진 상황에서 공을 두 번 띄운 후 몸을 틀어 때리는 테크닉 높은 발리슈팅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후반 12분에는 수원의 왼쪽 윙백 이기제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돌파하다 제주의 교체 수비수 김경재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제리치가 키커로 나섰고 처음에는 오승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오승훈 골키퍼가 먼저 움직였다는 판정으로 다시 차게 됐고 다시 찬 PK에서는 제리치가 오른쪽으로 강하게 차넣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순식간에 2-2 동점을 만든 수원은 후반 22분 직전 전북 현대전에서 골을 넣었던 ‘라이징 스타’ 정상빈을 교체투입하며 역전에 대한 강한의지를 드러냈다.

  • ⓒ프로축구연맹
2-0으로 앞서다 2-2까지 따라잡힌 제주는 전반 31분 교체투입됐던 김영욱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까지 놓이게 된다. 결국 후반 40분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기제가 문전으로 올렸고 공격가담한 수비수 헨리가 껑충 날아올라 땅으로 찍는 헤딩 역전골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끝내 0-2에서 3-2 대역전을 해낸 수원은 결국 이 스코어를 지켜 놀라운 역전승을 따냈다. 3위 대구FC가 한 경기를 덜하긴 했지만 승점 동률(22점)에서 25점으로 달아난 것은 물론 2경기를 덜한 울산 현대와 승점 25점 동률이자만 다득점에서 앞서 무려 2위까지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제주는 수원FC전 패배 후 또 다시 패배를 당했다. 그마나 주민규가 7득점으로 K리그1 득점 단독 2위에 올라섰다는 점이 위안이었다(1위 전북 현대 일류첸코 9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20:58: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