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체부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하나원큐 K리그1 2021 15라운드 수원과 제주의 경기에 나서는 양 팀 선수들이 ‘K리그 생명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장기기증을 상징하는 ‘생명나눔 유니폼(세이브 유니폼)’을 입고 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2016부터 매 시즌 ‘K리그 생명나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생명나눔 캠페인'은 축구를 통해 우리 사회에 장기, 조직기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전파하고 생명나눔 문화를 정착하는 것이 목적이다. 연맹은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대변인실 디지털소통팀,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함께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생명나눔 캠페인은 관련 공익 광고, 유튜브 콘텐츠를 통한 기부 등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올해는 한발 더 나아가 실제 경기를 뛰는 K리그 선수들의 유니폼에 생명나눔의 메시지를 담았다.

12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수원과 제주의 경기에 양 팀 선수들은 서로의 기증으로 만들어진 ‘생명나눔 유니폼(세이브 유니폼)’을 입고 하나 된 마음으로 그라운드에 나선다.

‘생명나눔 유니폼(세이브 유니폼)’은 신체 장기 형태로 재단한 유니폼 일부를 상대 팀 유니폼에 부착해 다른 사람의 일부로 하나가 될 수 있음을 표현했다. 이번 경기에서 수원은 제주 유니폼을, 제주는 수원 유니폼의 일부를 가슴에 부착하고 뛴다. 또한 양 팀 유니폼 하단에는 장기 이식 대기자 수를 나타내는 숫자 42,281을 새겼다.

이번 ‘생명나눔 유니폼(세이브유니폼)’ 이벤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장기기증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추진됐다. 각 팀의 상징이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유니폼에 장기기증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이를 통해 K리그 팬들에게 생명나눔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취지다.

연맹은 앞으로도 생명나눔 캠페인 확산을 통해 K리그 선수 및 팬의 장기기증 서약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실천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8:34: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