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서귀포=이재호 기자] 무려 6연패의 수렁에 빠진 FC서울의 박진섭 감독이 "졌지만 어린선수들이 잘해줬다"고 말했다.

FC서울은 21일 오후 7시 30분 제주도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서울의 선발라인업 평균나이는 23.6세였고 후보명단까지 합치며 22.8세까지 내려간다. 골키퍼를 뺀 명단에 든 필드플레이어들의 평균나이는 21.9세일 정도로 서울은 매우 어린 선수들로 제주전에 나서고 오스마르, 팔로세비치, 나상호 등 주전급 선수들은 아예 제주로 데려오지도 않았다.

이런 라인업에도 서울은 경기시작하자마자 기회를 잡는다. 전반 1분만에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뒤에서 달려오던 스무살의 권성윤이 달려와 슈팅을 하려했다. 이때 제주 수비수 김오규가 걷어내기 위해 공을 찬 것이 권성윤을 차고 말았고 페널티박스 안에서 일어난 충돌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신재원이 키커로 나섰고 오른쪽 구석으로 강하게 차넣었고 제주 골키퍼 오승훈은 방향은 읽었지만 막지 못했다.

서울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18분 제주의 왼쪽 크로스를 주민규가 가슴트래핑을 한 이후 옆에 있던 이규혁에게 내줬고 이규혁은 다시 뒤에 있던 김봉수에게 패스한다. 김봉수는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때려 서울 골문을 갈랐다. 22세 이하 선수인 이규혁과 김봉수가 합작해낸 동점골.

전반전을 1-1로 마친 제주는 후반 18분 오른쪽에서 김영욱의 코너킥을 정운이 헤딩했고 뒤로 흐른 것을 수비수 권한진이 날아올라 헤딩골로 연결한 것. 2-1 제주가 홈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 후 서울 박진섭 감독은 "아쉽게 패했지만 선수들은 준비한 것을 다 보여줬다. 패인은 제가 부족했던 것이다. 선수들은 그래도 준비했던대로 너무 잘해줬다. 앞으로 수원FC-성남FC전에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했다.

이어 "22세 이하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해줬다. 가능성이 많은 선수들이다. 조금의 경험이 필요한 것이었는데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부족한걸 조금만 더 노력한다면 앞으로도 FC서울을 이끌어가지 않을까한다"고 말했다.

다음 수원FC전까지 지면 7연패다. 박진섭 감독은 "모든걸 쏟아부을거다. 가능한 선수들 모두 넣을 것이다"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21:39:34   수정시간 : 2021/04/22 01:10: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