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FIFA TV 캡쳐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남자축구대표팀이 죽음의 조를 피했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열린 2021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식에서 온두라스, 뉴질랜드, 루마니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조 편성 원칙에 따라 같은 대륙 연맹 소속 국가는 한 조에 속할 수 없어 유럽 한 팀(루마니아)과 북중미카리브해연맹 한 팀(온두라스), 오세아니아 한 팀(뉴질랜드)과 한 조에 속했다.

다행히 죽음의 조는 피했다. 당초 대표팀이 1포트에 배치됐을 때 런던올림픽 우승팀 멕시코(2포트)와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팀이자 모하메드 살라가 와일드카드로 합류할 가능성이 높은 이집트(3포트), 연령별 대회 강팀의 면모를 보였던 프랑스(4포트)와 한 조에서 만난다면 어려울 수 있었다.

하지만 대표팀은 멕시코와 이집트, 프랑스를 모두 피했다. 비교적 쉬운 상대인 온두라스와 뉴질랜드, 루마니아를 상대한다.

뉴질랜드는 이번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국 중 약체로 분류되며 루마니아 역시 유럽팀 중 가장 전력이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온두라스는 만만치 않다. 대표팀은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8강에서 만난 온두라스에 0-1로 패해 탈락한 아픈 기억도 있다.

한편, 죽음의 조는 일본이 당첨됐다. 개최국 일본은 A조에서 멕시코와 프랑스, 남아공을 상대한다.

  • 정리 및 그래픽=윤승재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7:35:46   수정시간 : 2021/04/21 17:51: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