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FA
[스포츠한국 상암=윤승재 기자] 이변이 일어났다. K리그2(2부리그) 서울 이랜드 FC가 지역 라이벌이자 K리그1(1부리그) 팀 FC 서울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으로 결국 승리까지 따냈다.

서울 이랜드는 14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역사적인 첫 서울 더비였지만, 경기 전부터 무게감은 FC 서울 쪽에 더 실려있었다. 최근 3연패 중이지만 FC 서울은 K리그1(1부리그) 팀이었고, 서울 이랜드는 창단 이후 승격 없이 2부리그에서만 활약했던 팀이기에 전력 차가 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경기를 지배했던 건 2부리그팀 서울 이랜드였다. 점유율은 FC 서울이 높게 가져갔지만 상대 골문을 더 많이 위협했던 건 서울 이랜드였다. 강한 압박에 저돌적인 플레이, 그리고 유기적인 패스로 FC 서울을 압박했다.

주 전술인 쓰리백은 FC 서울의 무딘 창을 방어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여기에 공격과 수비 가리지 않는 적극적인 압박으로 FC 서울의 유기적인 플레이를 방해하면서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했다.

공격에서는 정정용 감독이 예고했던 빠른 역습은 없었지만 최전방 이건희의 뛰어난 탈압박을 필두로 FC 서울 수비진의 수차례 혼을 빼놓았고, 90분 내내 경기를 주도하며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물러서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후반전 세 명의 교체 모두 공격적인 교체였다. 보통 원정팀이나 1부리그 팀을 상대하는 2부리그 팀이라면 다소 수비적인 전술을 들고나와 기회를 노리는데 서울 이랜드는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더 공격적인 모습으로 FC 서울을 압박하며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결승골과 승리는 이랜드의 몫이었다. 후반 39분 문전 혼전상황에서 레안드로에게 찬스가 왔고, 레안드로가 헤더로 골키퍼 양한빈의 키를 넘기면서 FC 서울의 골망을 갈랐다. 늦은 시간에 나온 골로 결국 이랜드가 FC 서울에 승리를 거뒀다. 역사적인 첫 서울 더비에서 2부리그 팀 서울 이랜드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21:23:39   수정시간 : 2021/04/14 21:41: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