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더비 포스터. (사진=서울이랜드)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2021년 4월 14일 오늘,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 축구의 새 역사가 쓰인다.같은 서울을 연고로 하는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가 14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역사적인 첫 만남이다. 2004년에 서울월드컵경기장(상암)에 자리 잡은 FC서울과 2014년 서울종합운동장(잠실)을 홈으로 창단한 서울 이랜드는 성인 무대에서 단 한차례도 맞붙지 않았다. 서울 이랜드가 K리그2(2부리그) 무대를 전전한 한편, FC 서울도 단 한번의 강등없이 K리그1(1부리그) 무대를 굳건히 지켰기 때문이다.

하지만 FA컵에서 첫 역사가 쓰여졌다. FA컵은 K리그1부터 생활 축구 K5리그까지 참가해 국내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대회로, 1부리그부터 5부리그까지 리그를 불문하고 다양한 팀들이 맞붙을 수 있기에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만남도 성사됐다. 서울 이랜드는 지난달 열린 2라운드에서 K5리그 송월 FC를 5-0으로 꺾고 올라와 3라운드에서 기다리던 FC 서울을 만났다.

  • FC 서울 박진섭 감독-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역사적인 첫 경기, 첫 더비매치에 두 팀의 신경전도 벌써부터 후끈하다. FC 서울 박진섭 감독은 “서울 더비”라는 단어를 쓰며 “이길 수 있는 멤버로 구성하겠다”라고 이야기했고, 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도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더비”라면서 “축제+도전+승리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더 나아가 서울 이랜드는 모든 선수들의 ‘한줄 각오’까지 소개하며 서울 더비의 필승 의지를 불태웠다. 주장 김민균은 “무조건 승리!”라고 이야기했고, 부주장 김경민은 “첫 더비이만큼 팬분들게 승리로 보답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부주장 김선민은 “기성용 형, 딱 기다리세요! 제가 잡으러 갑니다!”라면서 승리의 의지를 불태웠다. 수원 삼성 소속으로 FC 서울과의 더비(슈퍼매치)에서 골맛을 본 한의권도 “골 맛도 본 놈이 본다고, 이번 경기도 골 넣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FC 서울도 공식 SNS 대문을 통해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를 홍보하며 'In my city'라는 문구를 넣으며 서울 더비의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역사적인 첫 서울 더비에 축구팬들의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13:59: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