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에게 힘든 밤."

맨체스터 시티에 꼼짝 못했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두고 외신이 한 말이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2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로 나섰지만, 공격에 힘이 없었다. 단 1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간혹 프리킥 키커로 나서 공을 올려줬지만, 이역시 위협적이지 못하거나 문전에서 공을 받아주는 동료가 없었다. 이름값을 하지 못한 손흥민이다.

반면 맨시티는 펄펄 날았다. 특히 권도안이 세 골을 모두 관여하면서 팀을 세 골차 대승으로 이끌었다.

경기 후 풋볼 런던은 "맨시티가 우세한 상황에서 손흥민은 왼쪽에서 공을 만지기 힘들었다. 그에겐 힘들었던 밤"이라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4 04:55: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