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성남=이재호 기자] 2019년 3월, K리그 개막 직전 언론과 전문가들은 모두가 ‘강등 1순위’로 성남FC를 뽑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어떤 예상에서는 ‘리그 최약체’로 강등이 확실시되는 팀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10월 27일. 상주 상무 원정경기에서 주장 서보민의 골로 1-0으로 승리한 성남은 K리그1 승격과 동시에 잔류를 확정지었다. 12개팀 중 최소 9위를 확정했고 두 경기를 남긴 현재 8위도 가능한 성적(승점 42)이다.

기업구단(일화)에서 시민구단으로 전환한 뒤 강등까지 당하며 ‘K리그 최다우승팀’의 영광이 사라지는가 했던 성남FC에 남기일 감독이 부임한 후 1년차 K리그1 승격, 2년차 안정적인 잔류라는 꿈같은 성과를 냈다.

2018년에도 성남은 누구도 승격 예상팀으로 언급하지 않았고, 2019년에도 모두가 강등당할거라고 했지만 남 감독은 모두의 예상을 빗나가게 했다. 전문가들은 머쓱해질 수밖에 없었다.

지난 13일, 성남의 홈구장인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남기일 감독을 만나 부임 후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비결과 2020시즌에 대한 계획을 들어봤다.

[스한 인터뷰①] 2년연속 전문가 물먹인 성남 남기일, 통쾌한 반란 이끌다
[스한 인터뷰②] 남기일 감독이 밝힌 성남 프런트와의 불화설
[스한 인터뷰③] 유상철이 가슴아픈 남기일 감독 “제발 힘내시라”

  • 왼쪽부터 은수미 시장과 남기일 감독, 이재하 사장. 프로축구연맹 제공
▶자자 사태로 프런트와의 마찰 걱정?

승격부터 잔류확정까지 순항한 듯 하지만 시즌 중 성남은 큰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던 자자가 단 한경기도 뛰지 못하고 방출된 것. 자자는 훈련태도가 불성실했고 팀 규율을 따르지 않는 독불장군이었기에 남기일 감독은 그에 대해 공개적인 비판을 하고 자신의 의사없이 영입한 구단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여 화제가 됐다.

남 감독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다시 그런 상황이 와도 같은 결정을 할 것이라는 것"이라며 "K리그2에서 힘들게 올라와서 선수들은 정말 많은 고생을 했다. 선수들 모두 K리그1 경기에 뛰어보고 싶은 갈망이 컸다. 간절한 선수들이 많고 그렇게 열심히 하는 선수들로 구성된 테두리 안에 자자는 새롭게 와서 테두리를 무너뜨리고 벗어나려 했다. 감독으로 결정을 내려야했다”고 했다.

“저 역시 많은 비난을 받았죠. 뛰어보게 하고 결정하면 안되냐고요. 하지만 선수가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하지도 않고 선수단과 유대관계도 없는데 섣불리 보낼 수 없어요. 축구는 11명이서 하는건데 1명이라도 어긋나면 팀도 어긋나죠. 결국 그 선수를 넣으려면 누군가를 빼야 하잖아요. 자꾸 돌발행동을 하고 신뢰를 주지 못하며 선을 넘는 선수는 꼭 외국인이 아니라도 함께 할 수 없죠.”

  • 프로축구연맹 제공
외부에서는 구단 프런트와 감독의 마찰과 불화설로 해석하기도 했다. 남 감독은 “밖에서는 그렇게 봤지만 선수단 안의 문제였다”라며 “구단에서 선수단에 관여하는 건 당연하다. 함께 선수를 뽑고 운영하기 때문이다. 다만 선수 구성을 하는데 테두리 안에 들어오는 선수를 뽑는 게 가장 중요하다. 모두가 함께 해야 가능하다. 선수단과 프런트가 함께 가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FC서울에서 오랜 기간 단장을 하던 이재하 사장이 새롭게 부임한 것에 대해 “밖에서는 안좋게 볼 수도 있지만 안에서는 사장님 이하 프런트와 선수단과 구단을 잘 만들어가려고 노력하고 대화하고 있다. 계속 조율하고 만들어가는 과정 속에 있다. 서로 원하는 방향을 맞추고 함께 마주보고 가고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시즌 중 ‘월드컵 영웅’ 설기현이 전력강화실장으로 부임한 것에 대해서도 “사장님께서 설 실장 영입으로 유소년, 선수 스카웃, 선수 지원 등에 대해 확실히 선을 그어주셨다. 덕분에 분업을 잘하고 있고 설 실장은 최근 브라질에서 선수를 보고 왔고 신인선수 리포트도 잘 전달해줬다”며 “성남이 2부 강등, 1부 승격 등 변혁의 시기를 겪고 있고 프런트 변화도 있으면서 과정 속에 있다. 안정을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는걸 팬들에게 말씀드리고 싶다”며 프런트와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클럽하우스 건립과 전용구장에 대한 기대 크다

지난 4월, 성남FC는 숙원사업이었던 클럽하우스 건립을 시작했다. 소위 ‘노른자땅’인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최신 시설로 지어질 클럽하우스는 2020년 연말이나 2021년 초에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성남 선수단은 탄천종합운동장 맞은편 수영장, 빙상장 등이 있는 건물을 숙소로 써왔다. 열악한 환경이 개선되기에 남기일 감독 역시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또한 이날은 마침 은수미 성남시장 겸 성남FC 구단주와 선수단의 회식이 있었다. 은수미 시장은 이미 시즌초 스포츠한국과 만나 “내 임기 내에 성남FC의 강등은 없다”고 공언할 정도로 축구에 관심을 보내왔고 조기 잔류에 크게 기뻐했다는 후문이다.

남 감독은 “은수미 시장님께서 참 반가워해주셨다. 시장님은 매 홈경기마다 와서 응원해주신다. 지원도 약속하셨다”며 “시장님은 ‘좋은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하신다. 성적이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팀이 됐으면 한다고 말씀하신다. 성남시민의 자부심이 됐으면 하신다고 말하신다. 최대한 팬들과 함께하고 사랑받는 팀이 되어 달라고 부탁하신다. 성적보단 '좋은팀'을 강조하신다”고 했다.

또한 은 시장은 축구전용구장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언급하기도 했고 관심을 가지고 있다. 남 감독 역시 이 부분은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시장님께서 성남이 구시가지와 신시가지가 다소 나뉘어져있는데 축구가 그 통합의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씀하시는데 저 역시 축구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 봅니다. 성남FC라는 이름 아래 축구로 성남이 통합되고 강등과 승격의 격동기를 지나 안정기로 접어들게 저 역시 계속 역할을 해야죠.”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한 인터뷰①] 2년연속 전문가 물먹인 성남 남기일, 통쾌한 반란 이끌다
[스한 인터뷰②] 남기일 감독이 밝힌 성남 프런트와의 불화설
[스한 인터뷰③] 유상철이 가슴아픈 남기일 감독 “제발 힘내시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7 06:30: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