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의 최대 라이벌 FC서울에게 과감하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매경기 골을 넣는다면 좋겠지만 특히 서울전에서 골을 넣어보고 싶다는 낭랑 18세 전세진. 동갑내기 라이벌팀 서울의 공격수 조영욱과 함께 2경기 연속골을 이어가고 있는 전세진이 조영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수원 삼성은 25일 오후 7시 30분 경기도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리그1 9라운드 경남FC와의 홈경기에서 3-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수원은 전반 16분 전세진의 선제골과 전반 38분 데얀의 강력한 중거리슈팅 추가골, 후반 8분에는 중앙 미드필더 김종우까지 추가골을 넣으며 완승을 거뒀다. 특히 전반전 12개의 슈팅을 하는 동안 경남에게 단 한차례의 슈팅도 주지 않은 것은 고무적이었다.

특히 전세진의 선제골은 놀라웠다. 지난 주말 인천전에서 K리그 데뷔전 데뷔골을 넣은 ‘수원 매탄고 10번’ 출신의 전세진은 이날 경기 역시 골을 넣으며 K리그 2경기 2골로 1999년생의 아직 만 19세도 되지 않은 나이에 놀라운 활약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경기 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전세진은 “사실 인천전에서 데뷔전 데뷔골을 넣었지만 골을 넣고도 많은 생각을 했다. 인천전에서 볼을 받을 때 너무 급했고 볼을 받는 포지션도 좋지 않은 부분이 많아서 앞으로 어떻게 할지 많이 반성했었다”면서 잘한점보다 부족한 점을 먼저 돌아봤다.

또한 고작 18세의 나이에 K리그 2경기 2골로 주목받는 것에 대해 “아직 많이 부족한데 많은 관심을 주셔서 감사할 뿐”이라며 “주목받는만큼 더 나아가고 발전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겸손함을 보이기도 했다.

롤모델로 삼고 있는 선수를 묻자 “해외에서는 네이마르를 유심히 보고 있다”면서 2선과 최전방, 측면을 오가는 네이마르 뿐만 아니라 “국내 선수로는 손흥민형, 염기훈형, 권창훈형도 롤모델로 삼고 많이 찾아보고 있다”고 했다.

이날 수원월드컵경기장에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 역시 자리했다. 전세진은 “오신지 몰랐다”면서도 “당연히 아시안게임에 대한 욕심은 있다. 하지만 아직 제 자리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 경쟁하기에 부족한 부분이 많다. 일단 K리그에 많이 나가서 보여드리면 김학범 감독님께서 경기력을 보고 판단하시리라 본다”고 했다.

가장 골을 넣고 싶은 팀에 대해 묻자 “사실 매경기 골을 넣고 싶다”며 웃은 전세진은 “그래도 특히 서울과 경기할 때 슈퍼매치로 관심도가 높으니 서울전에서 골을 넣어보고 싶다”면서 과감하게 서울전에서 득점하고 싶은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전세진의 동갑내기자 라이벌팀 서울의 공격수이기도한 조영욱 역시 전남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지난주말 조영욱도 K리그 데뷔골을 신고한뒤 2경기 연속골. 전세진도 마찬가지다.

조영욱과의 소속팀, 포지션, 나이대로서 라이벌로 평가받는 것에 대해 “경쟁심은 든다.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라고 본다”며 전세진 역시 조영욱과 좋은 라이벌 경쟁을 가질 것을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6 07:00: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