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021 국내 스포츠에는 유독 사건·사고가 많았다. 게다가 대체로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선수들이 연루된 것은 물론 사회적 문제로 비화될 정도로 굵직한 이슈들이 꼬리를 물면서 파장은 더 컸다. 온 나라를 강타했던 주요 스포츠 사건·사고를 모아봤다. <편집자 주>

  • ⓒ스포츠코리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과 학폭 미투 발발

2월 중순 대형 스캔들이 터졌다. ‘배구 아이돌’로 불리며 여자배구의 인기를 이끌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창시절 지속적으로 학교폭력을 자행한 것이 알려져 큰 파문을 일으켰다.

폭언과 폭력, 부당한 지시 등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폭로에 쌍둥이 자매는 SNS에 사과문을 올리며 이를 인정했다. 하지만 얼마 안가 사과문을 지우는 것은 물론 방송 인터뷰에서 "칼을 들고만 있었지 휘두른 건 아니다"라는 말로 변명, 질타가 쏟아졌다.

게다가 이다영은 학폭 이슈가 터지기 전부터 김연경과의 불화설, 자살시도 의심, 어머니 훈련 참관 논란, SNS를 통한 불만 표출 등까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들로 문제의 중심에 있었다.

학폭 논란이 터진 이후에는 20대 초반 결혼했다가 이혼한 경력이 알려졌는데 부부 갈등 뒷얘기가 전남편을 통해 튀어나오며 ‘트러블 메이커’로 굳어졌다. 쌍둥이 학폭 문제는 배구계를 넘어 ‘학폭 미투’로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기도 했다.

  • 떠들썩했던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 출국 현장.ⓒ연합뉴스
▶‘축구스타’ 기성용,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의혹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표팀 주장을 맡고 인기 배우 한혜진과 결혼하는 등 스포츠 간판 스타로 여겨졌던 기성용이 초등학교 시절 후배들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돼 큰 파장이 일었다.

K리그 개막을 앞둔 지난 2월 말 축구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 기성용과 B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동성간의 구강성교를 지시했다는 등 충격적인 내용이 가감없이 흘러나오면서 온 나라가 발칵 뒤집어지자 기성용은 즉각적으로 반발에 나섰다. C와 D가 중학교 시절 자신들이 당했다는 성폭력을 후배들에게 지시했던 사실이 폭로되면서 이들의 주장이 신뢰성을 잃었지만 논란의 여진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아직까지 법정싸움을 벌이고 있는 기성용은 4월에는 광주FC 단장을 지냈던 아버지가 자신의 이름으로 땅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농지법 위반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 ⓒ대한축구협회
▶프로야구 방역수칙 위반-술판 파동

한국 최고 인기 스포츠인 프로야구는 7월 방역수칙 위반과 선수들의 술판 파동으로 인해 문제가 됐다. NC 다이노스의 박석민과 박민우 등은 원정 숙소에서 방역수칙을 어기면서 술판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외부인도 동참했다. 술판 이후 선수들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며 프로야구 판에 코로나 확진자가 번졌다.

결국 리그가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도쿄 올림픽을 앞뒀던 야구 대표팀 역시 박민우를 제외하는 등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이 일은 단순히 방역수칙 위반을 넘어 일각에서는 성매매 여성들과 함께 술을 먹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넘어 관련된 불상사가 도미노처럼 잇따랐다.

확진자 급증으로 리그 중단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확진자가 많았던 특정 구단들이 손해를 막기 위해 KBO 이사회를 움직여 리그 중단을 강행했다는 의혹에 이르렀다. 여기에 박민우 대신 선발된 오승환이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역전 결승타를 허용하며 패배의 원흉이 되고, NC는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하는 등 나비효과까지 불러일으키게 됐다.

  • NC다이노스. ⓒ스포츠코리아
▶기업은행 조송화-김사니 무단 이탈 파동

11월에는 황당한 사건이 배구팬들을 놀라게 했다. 여자배구 IBK 기업은행 배구단의 주장인 세터 조송화의 숙소 무단이탈 소식이 전해졌다. 심지어 팀의 영구결번 레전드인 김사니 코치도 함께 이탈했다는 것이 알려졌다.

기업은행은 너무나도 이해하기 힘든 선택을 한다. 팀을 이탈한 선수와 코치에 대해 징계하는 것이 아니라 이들과 불화를 빚었던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경질했다.

배구계와 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선수를 감싸고 도는 기업은행 구단에 비난이 쏟아졌다. 게다가 문제의 장본인이기도 한 김사니 코치는 오히려 감독대행으로 승진하기까지 했다.

김사니 감독대행은 자신이 서남원 전 감독으로부터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해 더 큰 파문을 일으켰다. 서남원 감독이 온건한 성격으로 유명하기에 ‘폭언’이 있었는지 진실공방이 오갔고 많은 배구계 인사들은 ‘서남원 감독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서 감독 역시 언론을 통해 “무슨 폭언인지 구체적으로 밝혀달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상대팀 감독들은 '악수 거부'를 하며 김사니에 등을 돌렸다. 결국 김사니가 물러나고 남자배구대표팀 감독까지 지휘했던 김호철 감독이 오며 진정되는 모양새다. 하지만 기업은행은 조송화와는 상벌위원회까지 갔고 조송화가 계속 선수생활을 원하자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조송화는 "원만한 해결이 안되면 진실을 밝히겠다"며 폭로전도 준비하는 상황. 2021 한국 스포츠는 시작부터 끝까지 여자배구가 이슈의 중심에 있었던 셈이다.

  • 김사니(왼쪽)와 조송화. ⓒ스포츠코리아
-스한 위클리 : 스포츠한국은 매주 주말 ‘스한 위클리'라는 특집기사를 통해 스포츠 관련 주요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기사는 종합시사주간지 주간한국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19 06:00: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