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과 브라질이 다시 만난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4일 오전 9시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메달의 꿈이 한 층 더 가까워졌다. 한국 여자배구는 2012년 런던 대회 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져 아쉽게 4위를 차지했다. 2016년 리우 대회 땐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도쿄 올림픽에선 '강호' 터키를 넘고 한국 여자배구는 메달권에 가장 근접한 4강에 안착했다.

한국 여자 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도쿄에서 무려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한다. 올림픽 메달은 그간 프로팀에서 수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김연경의 꿈이기도 하다.

한국의 4강전 상대가 정해졌다. 바로 브라질이다.

8강전에서 승리한 뒤 세계랭킹이 13위에서 11위로 뛴 한국은 2위인 브라질을 넘어야 금메달 도전을 계속 이어갈 수 있다.

브라질은 같은 날 오후 열린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8강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21 25-19 25-22)로 역전승을 거둬 한국이 기다리고 있던 4강에 진출했다.

한국과 브라질은 오는 6일 오후 9시 결승행 티켓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앞서 가진 조별리그 A조 1차전서 브라질에 0-3으로 완패한 적이 있다. 패배를 설욕하고 최소 은메달을 확정 지을 수 있는 결승 무대에 안착할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6:30: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