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연경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김연경이 한일전 승리 소감을 SNS을 통해 밝혔다.

‘주장’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7월 31일 오후 7시 40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일본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을 치러 세트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서 3승1패를 기록, 최소 조 3위를 확보해 남은 경기 결과완 상관없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표팀은 오는 8월2일 오전 9시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승부는 마지막 5세트에서 갈렸다.

1세트를 25-19로 가져온 한국은 2세트는 19-25로 내줬다. 3세트엔 다시 25-22로 이기며 세트스코어에서 리드를 잡았지만 4세트를 15-25로 무기력하게 내주고 말았다.

승리가 걸려 있는 마지막 5세트에서 한국의 집중력이 빛났다. 승리를 이끌어낸 요인이기도 하다.

일본이 먼저 승리에 바짝 다가섰다. 5세트 후반 한국을 12점으로 묶고 14점에 먼저 도달하며 매치포인트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그러나 일본은 거기서 멈췄다. 반면 한국은 점수를 쌓기 시작, 경기를 뒤집기까지 했다. 박정아의 득점과 일본의 연속 범실을 유도해낸 한국은 3연속 득점에 성공해 15-14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순식간에 상황이 역전된 것.

이제 한 점만 더 내면 한국이 이기는 상황. 긴 랠리 끝에 일본 선수들의 블로킹에 막힌 공이 한국 코트 안에 들어오지 못하면서 한국은 승리를 결정짓는 1점을 따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30득점 최고점을 올리며 한국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후 김연경은 자신의 SNS을 통해 짤막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여러 장의 경기 사진을 올린 뒤 "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였다"며 승리를 자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01:33: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