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10점차를 뒤집는 대역전극으로 눈물의 동메달을 따냈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오후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상대로 10점차를 뒤집는 대역전극으로 45-42로 승리해 동메달을 따냈다.

  • ⓒ연합뉴스
8강에서 헝가리 45-40로 꺾고 4강에 오른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세계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러시아를 상대로 26-45 큰 점수차로 패하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이탈리아와의 승부에서 초반 라운드에서 열세를 보였다. 특히 4,5라운드에서 2-10으로 크게 지며 스코어는 15-25까지 벌어지며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6라운드 대반격이 시작됐다. 6라운드 나선 윤지수가 11-5로 거짓말 같은 페이스를 보이며 26-30까지 추격했고 7라운드 나선 서지연이 9-3으로 압승을 거두며 35-33으로 단숨에 역전했다.

무려 10점차를 뒤지다가 역전한 한국은 8세트까지 40-38 2점차로 앞선 상황을 지키며 마쳤다. 9세트 마지막 주자는 김지연. 김지연은 내리 3점을 따며 승기를 잡는가했다. 하지만 내리 4점을 내줬고 경기종료까지 2점을 남긴 상황에서 김지연은 44점째를 확보했고 결국 마지막 점수 한번을 따내며 45-42로 승리했다.

선수들은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고 한국은 감격의 동메달을 따냈다.

  •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1 19:09: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