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양궁 혼성-여자 단체에서 금메달 따냈던 안산이 여자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역사상 최초의 한대회 양궁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엘레나 오시포바와의 경기에서 5-5(28-28 30-29 27-28 27-29 29-27) 동률 이후 슛오프(한발로 승부를 결정하는 방식)에서 10점을 쏴 8점을 쏜 오시포바를 넘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6강에서 한일전을 승리하고 8강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으로 압승해 오른 안산은 4강에서 미국의 맥켄지 브라운에게 5-5 이후 슛오프 한발 싸움에서 10점을 쏴 신승했다. 32강에서 장민희, 8강에서 강채영이 탈락하며 4강까지 남은 유일한 한국 선수로 결승까지 오른 안산은 역사상 첫 한 대회 양궁 3관왕에 도전했다.

상대는 강채영을 8강에서 꺾었던 러시아의 엘레나 오시포바. 1세트에서 28-28 동점을 이뤘고 2세트에서는 두 선수 모두 첫 두발을 10점을 쐈지만 세번째 화살을 안산이 10점, 오시포바가 9점을 쏘며 안산이 승리했다.

3세트에서 27-28로 지며 다시 3-3 동점이 된 상황. 4세트에서 안산은 3발 모두 9점을 쐈고 오시포바가 9점 한발빼고 모두 10점을 쏘며 역전에 성공했다.

3-5로 뒤진 상황에서 5세트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슛오프라도 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이 안산 앞에 놓였다. 5세트 첫발은 9점을 쏜 안산은 오시포바도 9점을 쐈다. 안산이 두번째 화살은 10점, 오시포바는 9점, 안산은 세번째 화살을 10점에 쐈고 오시포바는 8점을 쏴 29-27로 극적으로 승리했다.

결국 한발로 결정되는 슛오프까지 갔다. 이미 4강에서도 슛오프로 승리했던 안산은 한발 싸움에 돌입했다. 안산이 먼저 10점을 쐈다. 오시포바는 8점을 쏘며 무너졌고 결국 안산은 금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안산은 혼성과 여자 단체에 이어 여자 개인전까지 휩쓰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의 한 대회 3관왕이 됐다. 이전까지 혼성종목이 없어 2관왕까지 한 선수는 있었지만 이번대회부터 혼성이 생겨 3관왕이 가능해졌고 남자 김제덕이 개인전에서 탈락해 유일하게 3관왕이 가능했던 안산만 있었고 결국 3관왕을 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6:59:20   수정시간 : 2021/07/30 17:16: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