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지막 라운드에서 4점차를 뒤집고 대역전극으로 4강에 올랐던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단체팀이 4강에서 일본에게 아쉽게 패하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향하게 됐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4강 일본전에서 38-45로 패하며 동메달결정전으로 향하게 됐다.

8강 스위스전에서 한국은 8라운드까지 30-34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지만 ‘할 수 있다’ 박상영이 기적같은 대역전극으로 44-39로 승리해 4강에 올랐다.

상대는 세계 1위 프랑스를 이긴 일본. 승부처는 초반이었다. 1라운드는 박상영이 나와 1-2로 졌지만 2,3라운드에 나온 권영준, 송재호가 단 한점도 내지 못하고 9점을 내리 내줬다. 3라운드 종료까지 1-11까지 뒤진 상황이었고 이후 한국은 분전했지만 벌어진 점수차를 뒤집기란 쉽지 않았다.

마지막 9라운드 들어가기전 점수는 28-37로 9점 뒤진 상황. 8강전 기적을 만들어준 마지막 에이스 박상영에게 기대를 걸어야했다. 하지만 아무리 박상영이라도 점수차가 너무 컸다. 박상영은 9라운드는 10-8로 이겼지만 종합스코어 38-45로 한국은 패하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4:46: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