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태권도 이다빈(25·서울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경기 종료 1초를 남겨두고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준결승에서 비안카 워크던(영국)에게 25-24로 이겼다.

이날 이다빈이 상대한 비안카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이 체급 세계랭킹 1위다.

최강자를 상대한 이다빈은 3라운드 막판까지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막판에 웃은 선수는 이다빈이었다.

22-24로 뒤져있던 이다빈은 경기 종료를 단 1초 남겨 두고 머리 공격에 성공하면서 25-24로 승부를 뒤집었다. 경기를 그대로 끝.

이다빈과 감독은 두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짜릿한 승리를 만끽했다.

이다빈은 결승에서 그랜드슬램에 도전한다.

이다빈은 아시안게임에서 2014년 인천 대회 62㎏급,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67㎏초과급 우승으로 2연패를 이뤘고,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급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올림픽 메달만 획득하면 이다빈은 태권도 4개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6:41: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