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이뤄진 양궁 여자 대표팀이 전무후무한 여자 양궁 단체전 9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양궁 여자 대표팀은 25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결승 러시아전에서 6-0(55-54 56-53 54-51)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8강전에서 이탈리아를 상대로 6-0(58-54 56-52 56-49)으로 압도하며 승리한 한국은 일본을 꺾고 올라온 벨라루스와 4강에서 맞붙었다. 벨라루스를 상대로 5-1(54-52 57-51 53-53)로 이긴 한국은 독일을 이긴 러시아와 결승에서 만났다.

1세트에서 한국은 10점 두발을 포함해 55점을 쐈고 러시아는 54점으로 한국이 2점을 먼저 가져갔다. 2세트에서는 러시아가 먼저 53점을 쐈다. 한국은 첫 한발씩에서 28점을 기록 후 56점을 내며 2세트마저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이제 1점만 더 가져가면 우승이 확정되는 한국은 3세트에서 첫 3발 싸움에서 26-23으로 앞섰다. 러시아는 51점을 만들어냈고 한국은 25점만 쏘면 금메달을 확정할 수 있었다. 안산이 10점, 강채영이 9점을 쏘며 이제 6점만 쏘면 금메달이었다. 장민희가 9점을 쏴내며 결국 한국은 금메달을 따냈다.

1988 서울 올림픽에 정식종목 채택 후 지난 2016 리우 올림픽까지 무려 8연패에 성공했던 양궁 여자 단체팀은 2020 도쿄 올림픽마저 금메달을 따내며 전무후무한 양궁 9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5 16:55:35   수정시간 : 2021/07/26 17:15: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