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장준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태권도 차세대 간판' 장준(21·한국체대)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헝가리의 신예 오마르 살림(18)을 46-16으로 누르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대회 전 금메달 0순위 후보였던 '세계 랭킹 1위' 장준에게 아쉬울 수 있는 메달 색깔이지만, 태권도 종주국 한국에서 나온 첫 메달이다.

우리나라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김태훈에 이어 올림픽 남자 58㎏급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수확했다.

한편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최종 선발대회에서 김태훈을 따돌리고 처음으로 올림픽 태극마크를 따냈던 장준은 앞서 열린 4강에서 세계랭킹 23위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행이 좌절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4 21:54: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