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키가 무려 6피트 3인치(약 190cm). 여기에 몸무게 역시 엄청날 것으로 보이는 피지컬로 미국 여자 고교농구를 뒤흔드는 선수가 나타났다.

최근 온라인상에 한 장의 사진이 크게 화제가 됐다.

  • 아우디 크룩스 트위터
바로 미국 아이오와주 알고나의 비숍 가리건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아우디 크룩스가 그 주인공. 미국 고등학교 2학년은 만 15~16세정도다.

6피트 3인치(약 190cm)의 키에 엄청난 덩치로 농구를 하는 모습은 피지컬 그 자체로 미국 여자 고교농구를 압도한다.

  • 아우디 크룩스를 소개한 현지매체의 사진. 메신저 뉴스넷
현지 언론에 따르면 크룩스는 지역내에서는 물론 미국 여자 농구계도 관심있게 지켜보는 유망주. 게다가 운동신경과 힘이 좋다보니 투포환 선수로도 자신의 고등학교에 약 7년만에 우승컵을 안길 정도의 선수다.

큰 키는 장점이지만 지나치게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것은 아닌가하는 우려가 들기도 한다. 하지만 영상을 보면 상체 근육도 웬만한 남성들을 뛰어넘을 정도로 탄탄하기에 분명 농구 등 스포츠에서 큰 장점을 발휘할 수 있는 피지컬이다.

  • 아우디 크룩스 트위터
아우디 크룩스 농구 영상 : https://twitter.com/i/status/1406570330785816578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1:54:28   수정시간 : 2021/07/20 12:00: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