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구,잠실=윤승재 기자, 노진주 기자] 도쿄 올림픽까지 83일이 남은 가운데 올림픽에 참가하는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다.

하지만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이만저만 아니다. 백신이 ‘만병 통치약’이라는 검증도 부족할뿐더러, 부작용에 대한 우려, 그리고 그 부작용이 프로스포츠의 정상 운영까지 위협할 수 있어 걱정이 많다.

더군다나 야구 대표팀과 남자축구 대표팀의 최종 엔트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최종 엔트리가 발표될 때까지 예비 엔트리 선수들이 모두 접종을 맞아야 한다. 접종대상 선수들만 200명 가까워 프로스포츠의 정상 운영이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그런 가운데, 야구 대표팀의 예비엔트리 선수들은 오는 5월 3일 서울 중구 을지로의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백신을 맞는다. 축구 대표팀 역시 예비 엔트리 50여명이 5월 중으로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시즌 중 백신 맞는 선수들, 발열-오한 후유증 감당할 수 있을까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단 중 백신 접종 대상자는 모두 931명. 대한체육회는 총 4번에 걸쳐 선수단에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선수와 지도자, 그리고 30세 미만 대상자 598명은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다만, 선수단 임원과 체육회 직원, 지원팀 등 30세 이상의 다른 관계자들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다.

하지만 화이자 백신도 여전히 부작용이 존재한다. 화이자의 주요 부작용은 발열과 근육통, 오한, 피로 등이다. 물론, 이는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며 오래가지 않는다.

그러나 바로 경기를 치러야 하는 선수들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야구 대표팀의 경우 3일 백신을 맞고 4일 경기를 치르게 되는데 부작용이 있다면 이날 경기에 참가하기 어렵다. 선수 체질에 따라 부작용이 더 오래갈 수도 있어 결장이 더 오래갈 수 있다.

더군다나 야구대표팀의 예비 엔트리는 154명으로, 그 중 메이저리거와 아마추어 선수들을 제외한 약 120명의 선수들이 백신 접종 대상이다. 각 팀의 주축 선수들로 구성된 이들 대부분이 후유증을 겪는다면 리그 정상 운영은 당연히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 지난달 29일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화이자 백신을 맞는 배구 선수 김연경. 프로야구 선수들은 오는 5월 3일에 접종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야구 사령탑 이구동성 “후유증 걱정돼”, 리그 연기 주장도

이런 후유증 소식에 10개 구단 사령탑들도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상황에 따라 시즌 구상이 틀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백신 접종에 대해 민감하게 지켜보고 있다.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8명이 예비 엔트리에 포함된 삼성 라이온즈의 허삼영 감독은 “18명이라는 숫자가 예사롭지 않고, 부작용도 걱정된다. 부작용으로 열도 나고 붓기도 있다고 하는데 선수들이 컨디션을 조절하는 데 쉽지는 않을 것 같다. 대부분 주축 선수들이라 걱정이 많다”라며 솔직한 감정을 전했다.

특히 선발진이 막강한 삼성이기에 백신 후유증으로 인한 선발 로테이션 변동에 대한 우려도 이만저만 아니다. 이에 허 감독은 “우려스럽긴 한데, 어떤 증상을 보일지 누가 예상할 수 있나. 일단은 순리대로 갈 것이다”라면서 “당일 선수 컨디션을 보고 대체 선발이나 불펜데이를 준비하려고 한다. 안 좋은 상황을 미리 생각하지는 않으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 역시 후유증을 우려했다. 12명이 예비 엔트리에 포함돼있는 NC의 이동욱 감독은 “메이저리그에서도 백신 부작용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선수들이 있다. (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선) 백신을 맞아야 하긴 하지만, 다음날에 경기를 해야 해서 부작용은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은) 질병관리청을 믿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14명이 명단에 오른 롯데 허문회 감독도 “후유증은 생각해봐야 하는 문제다”라고 우려했다.. 예비 엔트리에 16명의 이름을 올린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의 반응도 마찬가지다. 다만, 류 감독은 “10개 구단이 다같이 맞는 거라 무슨 말을 하기가 조심스럽다”라면서 “그래도 체질에 따라 반응이 다르다고 하니 순리대로 따라갈 수밖에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일부 감독들은 리그 연기를 주장하기도 했다. 최소 예방 접종 직후에 열리는 3연전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팀마다 예방접종을 받는 선수들의 수나 상황이 다른데, 후유증으로 불리해지는 팀이 생길 수밖에 없어 형평성에서 어긋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13년을 기다려온 올림픽, 코로나19에 백신 우려까지 ‘시끌시끌’

이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백신 후유증을 고려해 ‘특별 엔트리 제도’와 함께 4일(화) 경기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3연전이 모두 연기되는 것이 아니라 5일(수)부터는 다시 일정이 재개된다. 5일(수) 경기가 우천으로 인해 순연돼도 다음 날 더블헤더나 특별 서스펜디드 경기를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 후유증이 남아있을 것을 대비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었다.

또, 백신 접종 선수 중 정상적인 경기 출장이 힘든 경우를 대비해 특별엔트리도 한시 운영한다. 백신 접종 선수가 후유증으로 접종일 다음날부터 3일 이내에 말소될 경우, 이후 만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재등록이 가능하도록 하고 최대 3일까지 등록일수를 인정하기로 했다. 이들을 대신해 등록된 선수도 ‘특별엔트리’ 선수로 지정, 엔트리 등록 다음날부터 3일 이내에 말소돼도 만 10일이 경과되지 않아도 재등록이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후유증으로 인한 이탈 걱정은 여전하고, 이로 인한 영향도 막을 수 없다. 감독들이 우려하는 주축 선수들의 전력 이탈이나 형평성 문제에 대해선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는 못한다. 걱정이 클수밖에 없다.

2008 베이징 올림픽부터 13년을 기다려왔고, 각종 명예와 군 면제 혜택까지 많은 것이 걸려있는 도쿄 올림픽이긴 하지만, 이젠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진 듯한 모습이다. 방사능 걱정에 코로나19 감염과 백신 우려까지. 프로야구가 올림픽으로 축제가 돼야 할 시기에 각종 변수로 잡음만 많아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1 06: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