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KBL은 30일 오후 4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선수간 폭력 행위’에 대해 심의했다.

재정위원회는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4월 26일 4강 PO 종료 후 선수단 저녁 식사, 술자리] 및 소속 선수 관리 소홀과 관련해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에 제재금 1500만원을 부과하며 동료 선수 4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기승호는 제명하기로 했다.

한편 KBL은 본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사회적 파장이 중차대하다는 것을 고려해 10개 구단과 함께 유사 상황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인성 교육 등 예방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향후 코로나 19 방역 수칙 미 준수 상황 재발 시 엄격히 제재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29일 사과문을 내고 "KBL 결정과 관계없이 자체적으로 폭력사건에 대해 징계할 것"이라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19:39:27   수정시간 : 2021/04/30 19:42: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