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OVO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여자배구 GS칼텍스가 강소휘와 FA 계약을 맺었다.

GS칼텍스는 14일 강소휘, 한수지, 김유리, 한다혜 4명과의 FA 재계약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이 중 강소휘는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액 5억원(연봉 3억 5천만원, 옵션 1억 5천만원)의 금액으로 GS칼텍스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강소휘는 “GS칼텍스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가족과 같은 팀이다. 감독님, 코칭스태프, 우리 선수들을 포함해 모든 구단식구들과 소중한 인연을 이어갈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라면서 “지난 시즌 트레블이라는 크나큰 결과를 얻었지만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 늘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들께 감사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우승멤버이자 또 다른 FA 멤버 이소영은 잡지 못했다. 이소영은 지난 13일 계약기간 3년, 총 6억 5천만원의 계약금에 KGC인삼공사와 계약을 맺으면서 팀을 떠났다. 이번 시즌 팀의 돌풍을 이끈 ‘쏘쏘자매(이소영+강소휘)’가 해체됐다.

  • 사진=GS칼텍스, KGC인삼공사
또 GS칼텍스는 외국인 선수 러츠와도 결별했다. 팀 우승을 이끈 공격 삼각편대가 해체됐다. GS칼텍스는 “러츠와 이소영은 개인의 성장을 위한 변화와 도전을 선택했으며, 이에 구단은 안타깝지만 선수들의 선택을 존중하며 응원해주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GS칼텍스는 “더욱 강력해진 ‘One Team, One Spirit’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구단은 차상현 감독 및 코칭스태프들과의 긴밀한 협의로 보상 선수 지명 및 외국인 선수 선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존의 젊고 빠른 팀 구성을 더욱 발전시키고 착실한 준비로 다음 시즌에도 팬여러분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 GS칼텍스 FA 선수 재계약 현황

1) 강소휘 : 계약금액 5억원(연봉 3.5억원 + 옵션 1.5억원) / 계약기간 3년

2) 한수지 : 계약금액 3억원(연봉 2억원 + 옵션 1억원) / 계약기간 1년

3) 김유리 : 계약금액 1.7억원(연봉 1.2억원 + 옵션 5천만원) / 계약기간 1년

4) 한다혜 : 계약금액 1.2억원(연봉 1.2억원) / 계약기간 1년

5) 이소영 : KGC인삼공사행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14:22: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