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쓰야마 히데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아시아 선수 최초 마스터스 우승은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의 차지였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제85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5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마스터스의 상징인 그린재킷을 입은 마쓰야마는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 마스터스 우승이라는 업적도 같이 작성했다. 또한 아시아 남자 선수의 메이저대회 우승으로도 2009년 PGA 챔피언십의 양용은에 이어 두 번째며 일본 남성 골퍼 최초 메이저 우승이기도 했다.

마쓰야마는 4타 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했다. 1번 홀(파4)에서 보기를 쳤지만 2번 홀(파5)과 8번 홀(파5), 9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순조롭게 진행했다. 하지만 12번 홀(파4) 티샷을 벙커에 빠트려 보기를 적어냈다. 마쓰야마는 마스터스의 난코스인 '아멘 코너'(11∼13번 홀)에서 이번 대회 처음으로 보기를 적어냈다.

마쓰야마는 13번 홀(파5) 버디, 15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연못에 빠트리면서 보기를 적어냈다. 버디와 보기를 왔다갔다 하는 동안 동반 플레이한 잰더 쇼플리(미국)가 12∼15번 홀 연속 버디로 2타 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쇼플리가 16번 홀 티샷을 물에 빠트리고 트리플 보기로 흔들리면서 마쓰야마의 우승은 거의 굳어져갔다. 18번 홀(파4)에서 파 퍼트를 놓쳤지만 큰 의미는 없었다.

이번 우승으로 마쓰야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인 통산 6승을 달성했다. PGA 투어에 데뷔한 지난 2014년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첫 승을 거둔 마쓰야마는 2017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5승째를 거둔 이후 3년 넘게 우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있었다.

마스터스 우승으로 마쓰야마는 그린재킷뿐 아니라 우승 상금 207만달러(약 23억원)와 금메달, 클럽하우스 모양의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은으로 제작된 트로피는 오거스타에 보존되고, 마쓰야마는 복제품을 가져간다.

마쓰야마는 버틀러 캐빈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어로 "정말 행복하다(I'm really happy)"고 말한 뒤 일본어 통역을 통해 "일본인으로서 처음 마스터스 우승을 했는데, 많은 일본 선수들이 뒤따라 우승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스터스 유일한 컷 통과 한국인인 김시우(26)는 4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치고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2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9년 공동 21위를 넘은 자신의 마스터스 최고 성적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0:31: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