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OVO
[스포츠한국 장충=노진주 기자]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OK금융그룹을 제압하고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18-15 25-18 25-22)로 이겼다.

이로써 1차전도 승리했던 우리카드는 기분 좋은 PO 2연승으로 창단 후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일궈냈다.

2013-2014시즌부터 V리그에 참여한 우리카드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 3위를 차지해 첫 ‘봄 배구’에 진출했다. 하지만 당시 PO에서 현대캐피탈에 2연패 해 허무하게 짐을 싸야했다. 더 아쉬운 건 직전 시즌이었다. 정규리그 1위에 올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시즌이 조기 종료돼 포스트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올 시즌 드디어 우리카드가 챔피언결정전 무대를 밟는다. 정규리그 1위팀 대한항공과 만난다.

이날 우리카드의 용병 알렉스가 24득점으로 활약했다. 나경복도 16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반면 OK금융그룹의 펠리페는 2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 ⓒKOVO
팽팽하게 진행된 1세트는 우리카드의 것이었다. 세트 막판이 돼서야 승부가 갈렸다. 17-19로 한때 밀리기도 했던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백어택과 알렉스의 연속 강스파이크 공격으로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상대 범실로 점수를 쌓은 후 알렉스의 백어택을 마지막으로 1세트를 손에 넣었다.

OK금융그룹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세트에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17-15로 한발 앞서던 OK금융그룹은 조재성의 연속 퀵오픈과 이민규의 서브 득점으로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다. 이후 그대로 분위기를 타며 우리카드를 18점으로 묶어두고 25점에 먼저 도달해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3세트에서 우리카드가 다시 리드를 되찾았다. 초반에 오픈, 퀵오픈, 속공 등으로 9-5 리드를 잡은 우리카드는 점수 차를 그대로 유지하며 먼저 20점을 찍었다. 이후 하현용의 속공 성공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후 상대 서브 범실에 편승해 3세트를 가져왔다.

4세트에서 경기가 마무리됐다. 우리카드가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승리에 필요한 4세트를 따냈다. 19-20으로 추격하던 입장이었던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백어택 공격으로 20-20을 만들더니 조재성의 공격을 2연속 블로킹하며 22-20으로 순식간에 리드를 잡았다. 상대 범실 행운까지 더해져 우리카드는 4세트를 따냄과 동시에 승리를 거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7:46:09   수정시간 : 2021/04/07 17:51: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