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에 불참선언을 했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6일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공개했다.

총회는 지난달 25일 평양에서 화상회의로 열렸으며 당시 북한은 총회에서 "조선올림픽위원회의 지난해 사업총화와 올해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올림픽 불참 결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이 총회에서 체육 선진국 대열에 들어서기 위해 "새로운 5개년 계획기간 국제경기들에서 메달 획득 수를 지속적으로 늘이며 온 나라에 체육 열기를 고조시켜야 할 것"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전문체육기술 발전 토대 마련과 대중체육활동 조직 등의 실무 문제를 토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총회에는 김일국 올림픽위원장 겸 체육상이 보고자로 나섰고 올림픽위원회 위원과 체육 및 연관 부문 간부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09:31: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