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OVO
[스포츠한국 장충=윤승재 기자] 흥국생명의 공격은 GS칼텍스에 꽁꽁 틀어막혔다. 여기에 범실까지 연거푸 기록하면서 자멸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1차전(5판 3선승)에서 GS칼텍스에 0-3(18-25, 14-25, 17-25)으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공격이 통하지 않았다. 때리는 족족 상대에게 읽혔다. GS칼텍스의 블로킹에 연거푸 막혔고, 좀처럼 GS칼텍스의 리시브를 뚫어내지 못했다. 연결이 좋지 못했다.

범실까지 많았다. 자신있게 때린 공은 대부분 선 밖으로 나갔고, 블로킹도 잘 통하지 않았다. 여기에 네트터치까지 2번 이상 기록하며 아쉽게 점수를 내줬다.

특히 1세트에만 10개의 범실을 기록하면서 초반부터 분위기를 내줘야했다. 2세트에는 범실을 3개로 확 줄이긴 했지만 이번엔 공격이 제대로 연결이 되지 않으면서 14-25 11점차의 대패를 허용하기도 했다.

3세트에선 초반 기세를 잡으면서 모처럼 점수차를 벌리는 듯했다. 하지만 또 다시 서브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달아날 때 달아나지 못한 흥국생명은 결국 역전까지 허용했고, 계속되는 서브 범실과 블로킹 범실에 점수차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3세트 동안 흥국생명이 범한 범실은 총 18개. 결국 흥국생명은 셧아웃 패배를 당하며 1차전을 내줘야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26 20:26: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