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타이거 우즈의 공식 SNS를 통해 수술에 대한 소식이 올라왔다.

우즈는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차량사고를 당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우즈가 몰던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넘어 여러 차례 구르며 반대편 차선의 연석과 나무 등을 들이받았고, 도로에서 9m가량 떨어진 비탈길에서 멈췄다.

다리에 심각한 복합골절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우즈는 병원으로 옮겨져 장시간의 수술을 받았다.

타이거 우즈 공식 SNS에는 수술경과와 함께 부상 상태가 올라왔다.

게시글은 우즈가 수술을 받은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의료센터의 최고 책임자인 아니쉬 마하잔의 설명을 전했다.

아니쉬는 “정강이뼈와 종아리뼈가 골절됐고 정강이뼈에 막대를 넣었고 발과 발목쪽의 부가적인 부상은 나사와 핀을 이용해 안정시켰다. 다리 근육 등에 대한 외상은 붓기로 인한 압력을 완화하기 위해 수술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우즈는 현재 반응을 보일 정도로 깨어 있는 상태이며 병원에서 휴식하고 있다.

  • 사진 = 타이거 우즈 공식 SNS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7:17:46   수정시간 : 2021/02/25 10:44: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