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 전복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명인들도 하나같이 우즈가 큰 사고가 아니길 바라고 있다.

우즈는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 15분경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갔으며, 현재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 TMZ 캡처
아직 정확한 우즈의 상황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차량은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통해 우즈를 빼내야할 정도로 큰 사고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 이후 많은 유명인들이 우즈의 쾌유를 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복싱의 전설' 마이클 타이슨은 "모두들 우즈의 쾌유를 바라는 기도를 보내자. 그는 운 나쁘게 사고를 당했다. 빠르게 쾌유할 수 있길 바란다"며 SNS에 글을 남겼다.

현 골프 세계랭킹 3위인 저스틴 토마스도 "사고 소식을 듣고 내가 다 고통스럽다. 우즈가 부디 기적적인 회복을 하길 바란다. 우리 모두 최고의 기도를 보내자"고 했다.

우즈가 전설이 된 마스터스 대회사 역시 "우즈의 사고소식에 모두가 놀랐다. 그를 위해 기도 중이다. 부디 빨리 쾌유돼 가족 품에 돌아가길 바란다"며 프레드 리들리 회장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 유명인들의 SNS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07:15: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