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오면서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가 23일 중단된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3일 KB손해보험의 센터 박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2주간 남자부 경기 일정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박진우는 22일 오전 고열 증세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이날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진우의 확진으로 지난 21일 대결한 KB손보 선수단과 OK금융그룹 선수단, 해당 경기에 참석한 모든 관계자가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연맹은 방역 당국의 밀접 접촉자 분류에 따라 2차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장 23일 오후 7시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경기부터 열리지 않는다.

연맹은 추가 확진자가 없다면 3월 9일 남자부 경기를 재개하기로 했다.

한편, 여자부 경기는 23일 연맹 전문위원, 심판진, 기록원 등 관계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보고,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정상 진행하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1:36: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