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성화재블루팡스 홈페이지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의 센터 박상하(35)가 학교폭력을 처음엔 부인했다가 인정한 후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범했다. 중학교 재학 시절 친구를 때렸고, 고교 재학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박상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을때는 박상하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었다.

하지만 이내 자신의 말이 거짓이었음을 밝히고 아예 은퇴를 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9:49: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