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일본 정부가 영국 매체로부터 흘러나온 ‘도쿄올림픽 내부 취소 결론설'을 진화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다.

사카이 마나부 일본 관방부 장관은 22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기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는 외신 보도에 관해 “그런 사실은 없다”며 잘라 말했다.

도쿄올림픽 회의론에 대한 시선에 대해선 “대회 성공을 위해 일본 정부가 하나가 돼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올림픽은 지난해 7월 개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7월로 연기됐다. IOC가 코로나19 종식을 외치며 유례없는 올림픽 연기를 결정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오히려 변이 바이러스까지 더해서 코로나19가 더 맹위를 떨치고 있는 현상황이다. 이에 도쿄올림픽 취소 및 재연기 목소리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카이 관방부장관은 “실제로 올림픽을 개최할지 어떨지는 어느 시점에서 판단을 하게 되겠지만, 그때까지 당연히 일본 정부가 할 일, 그리고 진행할 일을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올해 올림픽을 취소하는 대신 2032년 올림픽 개최를 노린다는 보도에도 고개를 저었다.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는 현지시각으로 21일 익명의 집권 자민당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부적으로 내렸으며 2032년 대회 개최를 목표로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4:10:34   수정시간 : 2021/01/22 14:10: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