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케빈 나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재미교포 케빈 나(38)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5승째를 알리는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케빈 나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천44야드)에서 열린 소니오픈(총상금 6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1개와 버디 6개를 솎아내 5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59타를 기록한 케빈 나는 크리스 커크(미국), 호아킨 니만(칠레·이상 20언더파 260타)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

우승 상금은 118만 8천달러(약 13억1천100만원)다.

케빈 나는 지난 2019년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0:31: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