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허행운 기자] 가을야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소위 ‘미친 선수’가 LA 다저스에 등장했다.

다저스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서 11-2 완승을 거뒀다.

한 걸음도 물러날 곳이 없던 다저스다. 1,2차전을 연속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분위기는 바닥을 쳤다. 3차전에 거의 졌던 경기를 ‘MVP 듀오’ 코디 벨린저와 무키 베츠의 극적인 활약으로 뒤집으며 분위기를 살리는가 싶었지만 다시 4차전 완패를 당했다. 시리즈 1승 3패. 한 경기만 내줘도 다저스의 포스트시즌은 끝나는 상황.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에게는 영웅이 필요했다. 가을에 나타나는 소위 ‘미친 선수’는 시리즈의 향방을 바꿀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 그러나 그 ‘미친 선수’가 등장할 가능성은 다저스에게 필요한 3연승 만큼이나 낮은 것이 사실이었다.

하지만 거짓말처럼 다저스에 구세주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크리스 테일러.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불리는 테일러는 내·외야를 가리지 않고 수비가 가능한 선수다. 이날 테일러는 부상으로 로스터에서 아예 제외된 저스틴 터너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3루수로 투입됐다. 그리고는 5타수 4안타 3홈런 6타점이라는 믿을 수 없는 성적을 남기면서 다저스 승리를 견인했다.

  • ⓒAFPBBNews = News1
테일러는 2회말 첫 타석부터 홈런을 신고했다. 0-2로 뒤지던 다저스가 A.J. 폴락의 솔로포로 한 점을 추격한 상황. 무사 1루에 타석에 선 테일러는 상대 에이스 맥스 프리드의 초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며 3-2 역전을 팀에 선물했다.

도망가는 점수도 테일러 몫이었다. 이어진 3회말 4-2로 도망가는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심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날의 백미, 테일러의 연타석 홈런포가 터졌다. 5회말 상대 불펜 크리스 마틴에게 투런포를, 7회말에는 다일런 리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를 7-2까지 벌렸다. 테일러의 활약에 다저스타디움을 찾은 팬들은 열광할 수 밖에 없었다.

4안타(3홈런), 6타점이라는 테일러의 미친 활약과 함께 폴락도 3안타 2홈런 4타점으로 그에 버금가는 경기력을 선보였고 침묵하던 트레이 터너도 3안타로 밥상을 차렸다. 벼랑 끝에 몰린 다저스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기였다.

목숨을 연장한 다저스는 이제 다시 애틀랜타로 향한다. 짜릿한 승리를 거둔 다저스지만 여전히 2승이 더 필요하다. 두 팀의 다가오는 6차전은 오는 24일 애틀랜타의 홈구장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펼쳐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2:51: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