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그야말로 7월에 흠잡을 데 없는 투구를 하고 있는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오전 8시15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공 84개를 던져 2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3-2로 앞선 7회초 마운드를 내려오고 그대로 경기를 끝나면서 김광현은 5연승을 이어감과 동시에 시즌 6승을 챙겼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2.87에서 2.88로 소폭 상승했다.

3회초까지 무실점 피칭을 하던 김광현은 4회초 첫 실점을 했다. 선두타자 콘트레라스를 1루수 팝플라이 아웃으로 돌려세운 김광현은 리조도 땅볼 처리하며 단숨에 2아웃을 올렸다. 하지만 그 뒤가 문제였다. 위즈덤에게 볼넷을 내준데 이어 바에즈에게 중전 안타까지 허용하며 2사 1,2 위기를 자초한 김광현은 마리스닉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말았다. 하지만 더이상의 실점은 없었다. 오르테가에게 헛스윙 삼진을 유도하며 길었던 이닝을 마무리했다.

5회초엔 김광현이 다시 제 모습을 찾았다. 호너를 3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햅은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김광현은 알조레이는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6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깔끔한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선두타자 콘트레라스와 다음타자 리조를 뜬공 처리한 김광현은 위즈덤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이후 7회초 시작 전 김광현은 팀이 3-2로 앞선 상황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아슬아슬한 한 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레예스를 마운드에 올리며 승리 굳히기에 나섰다. 레예스 카드는 통했다. 컵스는 득점하지 못했고, 그렇게 김광현은 시즌 6승을 손에 넣었다.

7월은 김광현의 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날 경기까지 7월에 총 4경기에 등판한 김광현의 성적은 4전 전승이다. 25이닝 소화해 2실점(2자책) 평균자책점 0.72의 성적을 남겼다. 7월이 마무리되기 전까지 한 경기 더 등판할 것으로 보이는 김광현이기에 더 지켜봐야하지만 지금까지 페이스로 보면 이달의 투수상 수상에 가장 근접해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1:30: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