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다시 만난다.

류현진은 오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벌어지는 2021 미국 메이저리그 볼티모어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 구단은 24일 게임노트를 통해 25∼28일 볼티모어와의 홈 4연전 선발 로테이션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등판 일정에 맞춰, 5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볼티모어는 류현진의 직전경기 시즌 6승의 상대였다. 지난 21일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전에서 7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이다.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볼티모어를 상대로 장소만 바뀌어 다시 맞붙게 된 셈이다.

이날 류현진은 2년 만에 시속 150㎞대 공을 보여주기도 했다. 6회말 1사에서 트레이 맨시니와의 풀카운트 승부에서 마지막 한가운데로 던진 직구 구속이 시속 93.6마일(약 151㎞)이었다. 류현진의 150㎞대 직구는 2019년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이번 시즌 류현진은 6승 4패 평균자책점 3.25를 기록하고 있다. 볼티모어를 상대로는 개인 통산 4경기 2승 평균자책점 2.52로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시즌 7승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가는 지표다.

한편, 지난 경기를 마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체인지업’에 대한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결정구로 사용됐고 좋은 기억이 있는 구종이지만 최근 들어 제구가 잘 되지 않는다는 고민이었다. 베테랑 나이에 접어들었지만 계속 발전하는 류현진이기에 27일 볼티모어전 체인지업 제구도 관전포인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10:56: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