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하성.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만들었다.

김하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홈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앞서 김하성은 22일 강습타구에 손을 맞으면서 부상을 입었다. X-레이 등 검사 결과 별다른 이상 소견을 받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진 않았으나 이날 경기에서 선발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5회 대타로 나서 홈런을 만들어냈다.

김하성은 2-0으로 앞선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블레이크 스넬 타석 때 대타로 들어섰다. 상대는 LA 다저스의 에이스 커쇼. 초구 포심 패스트볼을 흘려보낸 이후 2구째 커브에 헛스윙했지만, 3구째 커브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즌 5호. 지난 20일 신시내티전 이후 3일만의 홈런으로 김하성은 수비에는 나오지 않았고 경기를 마쳤다. 팀은 3-2로 이겼다.

한편, 김하성의 타율은 2할1푼7리로 상승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3 16:27: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