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미국 현지 매체들도 류현진의 한 이닝 팀 사이클링 히트 허용에 놀랐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오전 8시 10분 미국 페사추세츠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21 미국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출전, 5이닝 8피안타(1홈런) 2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보스턴 타선이 한 바퀴 돈 4회가 문제였다. 선두타자 연속 안타에 이어 잰더 보가츠에게 던진 91.1마일(146.6km) 포심이 통타 당하며 3점 홈런을 허용했고, 이후 마빈 곤잘레스에게 2루타를 내준 뒤, 바비 달벡에게 3루타를 맞으며 4실점했다.

4회 한 이닝에만 안타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허용하며 팀 사이클링 히트를 내준 류현진이다. 이에 현지 매체들도 당황한 기색이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류현진이 올 시즌 최소 이닝을 던졌다”라고 이야기했고, 또 다른 지역지 ‘토론토 스타’도 “보스턴이 토론토의 에이스를 상대로 팀 사이클링 히트를 쳐냈다”라고 말하며 류현진의 부진을 조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도 마찬가지였다. MLB닷컴은 보가츠의 ‘마수걸이 홈런’을 조명하면서도 “이 홈런이 더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류현진이 최근 6차례 선발 등판에서 허용한 득점보다 더 많은 득점을 한 번에 뽑아냈기 때문이다”라며 류현진의 실점에 놀라운 기색을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6:54: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