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은 2회 흔들리긴 했지만 7이닝 2실점으로 버틸만큼 버텨줬다. 그런데 토론토 블루제이스 타선은 텍사스 레인저스 선발 카일 깁슨에 철저히 막혀 무득점에 그쳤다.

버티고 버텨줘도 타선이 무득점인데 어찌할 도리가 없던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5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서 7이닝동안 90구를 던져 2실점 7피안타(1피홈런) 무볼넷 7탈삼진 투구를 했다. 토론토는 끝내 1-2로 패해 류현진은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솔로홈런 허용과 이후 2사 2루에서 적시타를 내주며 총 2실점을 한 것을 제외하곤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쳤다. 2회를 제외하곤 6회까지 5이닝동안 고작 1피안타만 허용했을 뿐이었다. 7회 2안타를 줬지만 그래도 무실점으로 끝내 막았다.

게다가 류현진은 투구수 관리도 워낙 잘돼 7회까지 던졌다. 7이닝 2실점의 투구는 모두가 선발투수로 만점에 가까운 투구를 했다고 평가할 수 있는 내용이다.

이렇게 류현진이 버틸만큼 버텨줬음에도 토론토 타선은 7회까지 무득점에 그쳤다. 특히 텍사스 선발 카일 깁슨이 이날 제대로 긁힌 투구로 토론토 타선을 무력화했다. 깁슨은 6이닝 무실점 8탈삼진 최고투로 개막전 0.1이닝 5실점 굴욕을 말끔히 씻었다.

깁슨에게 막힌 토론토 타선은 고전하다 8회에서야 마커스 시미언이 솔로포를 때려주며 그나마 한점을 냈다.

하지만 9안타 중 홈런으로 1점을 냈을 뿐 나머지 안타는 모두 무용지물로 돌아가며 류현진이 7이닝이나 버텨준 것이 무색하게 됐다.

류현진은 최선을 다하며 버텨줬지만 타선이 점수를 못내는데 어찌할 도리가 없이 패전 기록만 안을 수밖에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05:40:57   수정시간 : 2021/04/09 03:33: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